> 월드뉴스 > 월드핫뉴스
日 정부 "한국인들 일본방문 급감해도 일-한 민간교류 이어져야"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9  08:18: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日 정부 "한국인들 일본방문 금감해도 일-한 민간교류 이어져야"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한일 관계가 극도로 악화한 가운데 일본 도쿄(東京)에서 양국 친선을 기원하는 행사가 11년째 열렸다.

최근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이 급격히 감소한 가운데 행사장을 찾은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들은 민간 교류가 차질없이 이어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2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히비야(日比谷)공원에서 열린 '한일축제한마당' 행사 개회식에서 아카바 가즈요시(赤羽一嘉) 일본 국토교통상은 "정부 사이에 뭔가 문제가 생기더라도 일반인의 민간 교류가 활발하다면 양국의 우호관계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일한 양국 정부 간에 여러 가지 과제가 생겨 8월에는 방일 한국인 여행객 수가 전년과 비교해 48% 감소하는 등 양국의 인적교류 축소가 보이는 것은 오랜 기간 일한 교류에 관여해 온 사람의 한명으로서 아주 가슴이 아프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아카바 국토교통상은 "한국은 일본에 문화를 전해 준 은인의 나라"라고 한일 교류의 역사를 거론하고서 "우리나라는 한국인 여러분들의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관광정책 담당 장관인 그는 서툰 한국어로 자기소개를 하며 이번 행사의 파트너 국가인 한국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나카야마 노리히로(中山展宏) 일본 외무성 정무관은 "일본 정부는 일한 양국 정부의 관계가 곤란한 상황에 있더라도 양국 관계의 미래를 위해 상호 이해의 기반이 되는 국민 간 교류나 문화교류가 앞으로도 확실하게 계속되어야 한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밝혔다"며 일본 정부가 한일 교류 사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사키 사야카(佐佐木さやか) 문부과학성 정무관과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등도 한일 관계가 악화했더라도 민간 교류가 위축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뜻을 표명했다.

일본 정부는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이나 수출 규제 강화 등 최근 한일 갈등이 확산하는 계기가 된 현안에 관해서는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다', '수출 규제는 징용 판결과 무관하다'며 한국에 책임을 돌리고 있다.

이들 사안의 영향으로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하면서 영향이 커지자 민간 교류는 이어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날 행사장을 찾은 일본 주요 인사들은 징용 판결 등 민감한 부분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민간 교류에 초점을 맞춘 메시지를 던진 셈이다.

노태강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이 행사가 "함께 가꾸고 발전시켜나가야 할 소중한 문화자산"이라며 "한일 간 문화교류의 자부심으로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전직 국가대표 선수들로 구성된 연무단 '여(女)벤저스'가 태권도 동작을 활용한 춤을 선보이고, 고쿠시칸(國士館)대 가라테부원들이 가라테 연무 공연을 하는 등 양국 문화를 비교하며 느낄 수 있는 무대가 마련됐다.

행사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K팝 스타의 춤을 따라 하는 커버댄스 대회와 한일 양국 전통 음악 공연, 퀴즈 대회 등이 열린다.

행사장에는 한식 판매장, 한복 체험 코너, 한국 관련 서적 판매대, 한국 음악 소개 부스, 한국 여행 정보 코너 등이 마련돼 방문객의 주목을 받았다.

한일축제한마당은 2003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2005년을 한일 수교 40주년을 기념해 '한일 우정의 해'로 정하면서 서울에서 2005년 처음 열렸다.

2009년 양국 외교장관이 합의함에 따라 서울과 도쿄에서 매년 비슷한 시기에 한일축제한마당이 개최되고 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