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모두 동료들 덕분이다" 승리 소감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5  10:37: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손흥민 “모두 동료들 덕분이다” 승리 소감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손흥민(27ㆍ토트넘)이 2019~20시즌 1ㆍ2호 골을 한꺼번에 터뜨린 뒤 동료들에게 먼저 공을 돌렸다. 그는 다가오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끝난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홈 경기를 4-0 승리로 이끈 뒤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동료들이 시즌 시작부터 나를 많이 도와줬다”며 “그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골을 만들어내지 못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우리는 시작부터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면서 “승점 3 이상도 받을 만한 경기였다”고 덧붙였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10분 시즌 1호골을 터뜨린 뒤 23분에 2호 골을 연이어 터뜨리며 팀의 4-0 완승을 이끌었다. 나머지 두 골 과정에도 모두 관여하며 ‘원맨쇼’를 펼쳤다. 첫 골 상황에 대해선 “토비(알데르베이럴트)가 보내준 공이 워낙 좋았기 때문에 내가 달려가 좋은 터치를 할 수 있었다”며 “마무리엔 약간 행운도 섞여 있었다”고 돌아봤다. 두 번째 골에 대해선 “크로스가 훌륭해 잘 때릴 수 있었다”며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손흥민은 “축구에서 항상 중요한 건 승리”라며 “우린 싸울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그는 나흘 뒤 열리는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 원정으로 눈을 돌렸다. 지난 시즌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 우승 문턱까지 갔으나 결승에서 리버풀에 져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다시 도전을 시작하는 마음이 비장할 수밖에 없다. 손흥민은 “이어지는 큰 대회들, 다가오는 챔피언스리그 경기가 기다려진다”며 선전을 다짐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