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올 여름 성수기, 日여행 불매운동 중국-동남아로 눈 돌려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9  10:47: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올 여름 성수기, 日여행 불매운동으로 중국-동남아로 눈 돌려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올해 8월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을 다녀온 여객이 97만여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보다 약 19.5%, 전월 대비 약 14% 떨어진 수치다. 7월 하순께부터 일명 'NO 일본'이 본격화되면서 일본여행도 직격탄을 맞은 통계 결과가 8월부터 뚜렷하게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한달간 일본을 오간 여객은 96만8686명(출발 45만5300명·도착 51만3386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120만3835명(출발 58만2883명·도착 62만952명)보다 19.5%가 줄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올해 7월 112만1639명에 비해서는 13.6% 줄어든 것이다.  올해 7월의 경우 지난해 7월(109만5483명)보다는 소폭(2.4%) 늘어난 수치다. 그런데 8월이 지난해 8월보다 19% 넘게 줄어들었다는 것은 7월 하순부터 일본여행을 취소하거나 동남아 등으로 발걸음을 옮긴 승객이 늘어나기 시작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인천공항 측은 여름 휴가철에도 일본행 여객이 이처럼 급속도로 줄어든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현재 인천공항에서 취항하는 일본의 각 도시는 총 28곳이다. 이 중 19개 도시가 8월에 7월보다 한국 여행객이 더 떨어졌고 9개 도시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의 주요 도시부터 살펴보면 올해 8월 인천발 승객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일본의 관문공항인 ▲도쿄 나리타와 하네다로 각각 26만237명(출·입국 합계·2.7%↓)과 2만9520명(4.6%↑)으로 집계됐다.  대도시인 ▲오사카는 22만8406명으로 전월 2만8213명보다 12.3% 줄었고 ▲오키나와도 5만4054명이 방문했지만 전월 7만3321명보다 26.2%가 감소했다.

여기에 ▲후쿠오카 14만5628명(17.1%↓)와 ▲삿포로 7만7837명(37.8%↓)▲다카마쓰 7798명(13.4%↓)▲가고시마 7091명(21.8%↓)가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어 ▲아오모리 2394명(22.1%↓)▲히로시마 4176명(5.8%↓) ▲사가 3304명(55.3%↓)▲기타큐슈 1만691명(24.7%↓)▲미야자키 3854명(22.3%↓)▲구마모토 4465명(33.4%↓)▲고마쓰 2744명(2%↓) ▲마쓰야마 3705명(8.2%↓)▲오이타 3607명(46.2%↓)▲오카야마 7778명(↓1.6%)▲아사히카와 2589명(46.5%↓)▲도야마 3147명(13.4%↓)도 한국 여행객이 줄아든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7월보다 8월에 일본행 출국자수가 늘어난 지역도 있다. ▲나고야가 7만7084명으로 전월대비 2.8%↑ 늘어났고, ▲시즈오카 8598명(2.1%↑) ▲이바라키 3532명(9.3%↑)▲니가타 3253명(10.2%↑)▲구시로 444명(35.7%↑)▲메만배스 534명(6.3%↑)▲센다이 8325명(5.3%↑) ▲요나고가 3891명으로 11.6% 상승했다. 아울러 ▲하코다테와 나가사키는 이 기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 승객이 단 한명도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두 지역은 그 동안 부정기편으로 운항되던 일부 항공편이 운항이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공사 관계자는 "지난 하계 성수기 일본여행을 계획했던 이용객들이 일본여행 불매운동으로 중국이나 동남아시아 국가로 눈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8월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방문한 여객은 130만6009명과 183만7336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1.8%와 15.3% 상승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