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축구
히딩크를 존경하는 박항서의 겸손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9  10:35: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히딩크를 존경하는 박항서의 겸손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스승인 거스 히딩크와 대결에서 승리하고도 웃지 않았다. 여전히 그를 향한 존경심을 잃지 않았다.

박항서 감독이 이끈 베트남 22세 이하(U-22) 대표팀은 8일 중국 우한 황시 스타디움서 열린 중국 U-22 팀과 친선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는 친선전을 넘어 두 사람의 첫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지난 2002년 거스 히딩크 감독은 대한민국을 사상 첫 월드컵 4강을 이끌었고, 박항서 감독은 당시 수석코치로 히딩크 감독을 보좌했다.

박항서 감독은 히딩크 감독과 경기 전 만남에서 눈물을 보였다. 그는 "다시 볼 수 있는 점에서 내게 매우 의미 있는 경기다. 그는 내 감독 커리어에 큰 영향을 준 지도자"라고 존중을 표한 바 있다”라고 히딩크 감독을 높게 치켜세웠다.

경기 후에도 마찬가지다. 베트남은 홈 팀 중국을 몰아 붙이며, 2골과 함께 승리로 히딩크 감독의 중국을 궁지로 몰아 넣었다.

베트남 매체 ‘단 비엣’은 보도를 통해 두 사람의 경기 후 모습도 담아냈다. ‘단 비엣’은 “박항서 감독은 승리 후 자신의 멘토인 히딩크 감독에게 존경심을 드러냈다. 그는 종료 휘슬이 울릴 후 히딩크 감독에게 다가가 고개를 숙였다”라고 전했다.

승부의 세계는 냉혹하다. 박항서 감독은 평소 상대 감독과 신경전을 불사할 정도 승부욕이 강한 지도자다. 그러나 자신을 현재로 이끌어 준 히딩크 감독과 의리는 승부욕에도 잃지 않았다. 박항서 감독이 많은 이들에게 존경을 받는 이유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