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뉴스 > 월드핫뉴스
아베의 對韓보복조치에 日人 9300명 서명 비판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31  22:37: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아베의 對韓보복조치에  日人 9300명 서명 비판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아베 총리의 '한국을 상대하지 않겠다'는 정책이 향해 가는 곳은 평화 국가 일본의 종말이다."

31일 일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한국YMCA에서 열린 '한국이 적인가-긴급집회'가 350여명의 일본인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집회는 지난달 말부터 '한국은 적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해온 일본인들이 오프라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한국 때리기'에 대해 성토하는 자리였다.

집회에는 220석 규모의 행사장이 수용하기 힘들 정도로 많은 사람이 몰려 강당 앞 복도까지 가득 채웠고 일부는 복도에 서 있을 공간마저 없어서 발길을 돌리기도 했다.

서명운동을 주도한 인사 중 한 명인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는 집회에서 "아베 총리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반대하며 한국을 상대하지 않겠다고 결단한 뒤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수출 규제 조치를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와다 교수는 "이후 '지정학적으로 한국은 중요하지 않고, 중요한 것은 미일 동맹의 강화와 중일 관계의 안정적 유지'라고 주장하는 주간지 보도가 이어졌다"며 "아베 총리의 '한국을 상대하지 않겠다는 정책'이 향해가는 곳은 평화 국가 일본의 종말이다"라고 비판했다.

이타가키 유조(板垣雄三) 도쿄대 명예교수는 "2차대전의 가해국 중 뒤처리가 전혀 안 된 나라는 일본뿐"이라며 "이는 일본이 침략 전쟁, 식민지 지배 등 무엇 하나 확실히 반성을 안 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취한 조치는 한국을 차별하면서 과거를 반성하지 않아 온 자세가 행동으로 드러난 것"이라며 "정부뿐 아니라 일본 시민들 모두 (과거의 잘못을) 마주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치다 마사토시(內田雅敏) 변호사는 연단에 서서 "일본 정부가 그동안 일관되게 개인에 의한 보상청구권을 부정하지는 않았다"며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해결이 끝났다'는 아베 정권의 주장이 앞뒤가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日그는 "일본 정부는 한일청구권 협정 체결 뒤에도 사할린의 잔류 한국인 귀국 지원, 피폭 한국인 지원 등을 해오며 협정을 수정·보완하는 행위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의 주최 측은 '한국은 적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진행해 온 서명 운동의 참가자가 30일까지 9천300여명이라고 밝혔다.

와다 명예교수, 우치다 변호사 등 일본의 학자, 변호사, 언론인, 의사, 전직 외교관, 시민단체 활동가 등 78명은 지난달 25일 인터넷 사이트(https://peace3appeal.jimdo.com)를 개설해 서명 운동을 벌여왔다.

이들은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마치 한국이 '적'인 것처럼 다루는 조치를 하고 있지만, 이는 말도 안 되는 잘못"이라며 "아베 총리는 한국 국민과 일본 국민의 사이를 갈라놓고 양국 국민을 대립시키려는 것을 그만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명 운동 소식은 일본 언론에서는 거의 다뤄지지 않고 있지만, 입소문을 통해 확산하면서 이날 낮까지 26만961명이 방문했고 4천48개의 응원 글이 작성됐다.

이날 집회에서 만난 쓰쿠시 다케히코 씨는 "언뜻 여론조사만 보면 일본 여론이 아베 총리의 한국에 대한 조치를 지지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목소리를 들어내지 않은 많은 사람이 옳지 않은 행동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한국 대법원판결 등에 대해 제대로 된 사실을 일본인들에게 더 많이 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