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조선생존기’ 방송에서 자존심을..
최현진 기자  |  jisook675@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6  16:26: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TV조선

[코리아데일리=최현진 기자] 여성 스태프 두 명을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배우 강지환 대신 서지석이 투입됐다.

서지석과 송원석은 방송에서 자존심을 건 활 쏘기 대결을 보여줬다.

정난정은 왕의 움직임을 걱정하는 윤원형에게 상황을 꿰뚫어보는 눈으로 조언했다.

그들은 누명을 씌워 옥사에 갇혀있는 측근이 왕과 은밀히 만났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그 소식을 들은 그가 조급해하자 “아직은 때가 아닙니다. 조금 더 밀어붙여 보시죠”라며 침착하게 태세를 분석, 명석한 판단으로 이목을 끌었다.

회에서도 모든 이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문정왕후(이경진 분)의 충수염 수술을 성공시키며 명종을 도왔던 터.

한정록이 속한 내시부와 임꺽정이 몸담은 내의원이 부서 간 험악한 기 싸움을 펼치게 되면서 두 사람의 활 대결로 결판을 내기로 한 것이다.

내시부가 양궁선수 출신 한정록의 활 솜씨를 은근히 자랑하는 가운데 임꺽정은 “제가 활 좀 쏩니다”라며 ‘도발’에 나서 내의원의 기를 살린다.

최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