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조국, 靑회의에 들고 나온 '책' 어떤 책이었나?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3  13:39: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조국, 靑회의에 들고 나온 '책' 어떤 책이었나?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 책 한 권을 들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조 수석이 들고 와 탁자에 내려놓은 책의 제목은 ‘일본회의의 정체’. 검은 표지 바탕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얼굴이 흑백으로 실린 책이다.

‘일본회의의 정체’는 교도통신 서울특파원을 지낸 아오키 오사무사가 지난 2017년 8월 펴낸 책으로, 아베 정권의 배후에 종교집단에 가까운 극우 로비 단체인 ‘일본회의’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회의는 일본의 대표적인 우파단체로, 아베 총리도 멤버이며 아베 내각 80% 이상이 일본회의 출신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 관련 ‘폭풍 SNS’로 여론전의 선봉에 섰던 조 수석이 공식회의에 이 책을 보이면서 또다시 대일 메시지를 나타낸 것 아니냐는 해석까지 나왔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조 수석이 평소 읽던 책을 무심코 가져왔을 뿐 회의에서 책이 언급되거나 내용을 공유한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조 수석은 지난 13일 종영한 SBS 드라마 ‘녹두꽃’에 ‘죽창가’가 나왔다고 소개한 뒤 이날까지 40여 개의 일본 수출 규제 관련 게시물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날 오전에도 조 수석은 아베 총리가 참의원 선거 직후 내놓은 발언에 대해 “한국의 정통성과 사법 주권이 일본에 의해 공격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위 한국 대법원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일지 몰라도 무도(無道)하다”고 작심 비판했다. 주말이었던 지난 20일에는 강제징용 관련 대법원 판결을 부정하는 사람은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특히 이 글에선 민정수석인 자신이 왜 이번 사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지 에둘러 밝혔다. 조 수석은 “대한민국 대통령의 법률보좌가 업무 중 하나인 민정수석으로서(그 이전에 법을 공부하고 가르쳐온 법학자로서) 세 가지를 분명히 하고자 한다”며 일본 수출 규제 조치의 배경인 강제징용 판결 관련 ‘배상’과 ‘보상’에 대해 짚었다. 그는 또 자신의 이러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활동에 야당이 ‘총선용 반일감정 조장’이라고 비판하자, “특정 정파의 이익을 위한 게 아니라 대한민국의 일원으로서 호소하는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조 수석의 SNS 활동을 옹호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청와대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라면서도 “법리적인 문제는 법조인으로서 민정수석께서 발언을 충분히 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조 수석은 일본의 참의원 선거가 끝난 상황에서 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더이상 글을 올리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