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영화
영화 '기생충' 1천만 관객 돌파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2  10:38: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영화 '기생충', 1천만 관객 돌파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장기 상영 끝에 1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영화는 개봉 53일째인 전날 1만1천669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 1천만249명을 달성했다. 주말 이틀(20~21일) 동안에는 2만3천435명을 동원했다.

역대 26번째, 올해 들어 '극한직업', '어벤져스: 엔드게임', '알라딘'에 이은 네 번째 1천만 영화로, 한 해에 개봉한 영화 네 편이 1천만 관객을 돌파하기는 사상 최초다. '괴물'(2006)에 이은 봉준호 감독의 두 번째 1천만 영화이기도 하다.

이 영화는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개봉 전에는 한국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아 화제가 됐고, 개봉 이후에는 관객들이 영화 속 여러 상징과 은유를 해석하면서 이 화제성을 이어갔다. 덕분에 N차관람(다회차 관람)객이 많았다.

지난 5월 30일 개봉하자마자 연속으로 16일 동안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고 개봉 14일 만에 역대 5월 개봉 영화 중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영화가 됐다. 송강호는 물론이고 최우식, 장혜진, 박소담, 조여정, 이선균, 이정은, 그리고 박명훈까지 배우들 연기와 앙상블도 호평받았다.

칸 영화제 수상작 중 최초로 1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가 되면서 '기생충'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받게 됐다. 봉준호 감독은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어서 무척 놀랐다"며 "관객의 넘치는 큰 사랑을 개봉 이후 매일같이 받아왔다고 생각한다.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강호도 "'기생충'이라는 영화가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우리 관객분들의 한국영화에 대한 자긍심과 깊은 애정의 결과인 것 같다. 그래서 영광스럽다"고 전했다.

주말 박스오피스 1위는 디즈니 영화 중 최단기간에 200만 관객을 돌파한 '라이온 킹'이 차지했다. 이 기간 142만6천742명을 불러모아 누적 관객 수 227만5천254명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알라딘'과 '토이 스토리 4'는 각각 40만2천467명, 6만752명을 동원해 2위와 4위에 오르며 디즈니 천하에 힘을 보탰다. 누적 관객 수는 각각 1천94만3천431, 328만8천118명이다. 이 중 '알라딘'은 1천만 관객을 돌파한 후에도 꾸준히 관객몰이를 한다.

3위에 오른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주말 관객 35만755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 749만8천322명을 기록했다. 이밖에도 '극장판 엉덩이 탐정: 화려한 사건 수첩', '롱 샷', '사일런스', '진범'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