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닥터탐정’ 곽동연,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건 재조명 “모든 청년들이 이유 없이 아프지 않길”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9  15:55: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닥터탐정’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배우 곽동연이 ‘닥터탐정’ 특별출연으로 강렬한 오프닝을 완성했다.

곽동연이 특별출연한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이 지난 18·19일 방송됐다. ‘닥터탐정’은 산업 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

‘닥터탐정’ 1~4회에서는 2016년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실화를 바탕으로 한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극중 곽동연은 TL 메트로의 하청업체 직원이지만, 곧 회사가 인수돼 대기업 정직원이 될 것을 기대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스크린 도어 수리 기사 정하랑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하랑은 정규직 전환만을 바라보며 과도한 업무와 산업재해에 노출돼 건강이 악화된 노동자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런 건강 악화는 사고로 이어졌고, 하랑은 결국 죽음을 맞이했다.

하랑은 죽음 이후에도 주변에 많은 변화를 야기했다.

그의 죽음으로 직업환경의학 전문의 도중은(박진희 분)이 부조리함에 다시 맞서기 시작했고, UDC(미확진 질환 센터)가 움직이는데 신호탄이 됐다.

뿐만 아니라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하던 하청업체 직원들이 자신의 소리를 낼 수 있도록 변화시켰다.

곽동연은 짧은 등장임에도 불구하고 산업재해로 몸이 망가져가는 과정을 사실감 있게 표현한 것은 물론 가족과 생존을 위해 절박한 노동자들의 모습을 탄탄한 연기력으로 표현해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또한 드라마 초반, 극의 분위기를 이끄는 데 힘을 더하며 보는 이들의 집중력을 높였다는 평을 받으며 오프닝 영업을 제대로 해냈다. 18일 방송분은 3회 5.1%, 4회 5.2%(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하며 지상파 수목드라마 1위를 기록했다.

곽동연은 자신의 SNS를 통해 “세상의 수많은 하랑이가, 김군이, 모든 청년들이 이유 없이 아프지 않길. 잘못 없이 좌절되지 않길 마음 깊이 바란다”며 “젊음, 청춘이라는 아름다운 이름이 그 이름대로 아름다울 수 있기를. 마음 편히 꿈꾸고 일하며 살아갈 수 있기를”이라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앞으로 하랑의 죽음이 산업재해임이 제대로 밝혀질지, 또 어떤 사건이 발생할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는 ‘닥터탐정’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