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방송/연예
‘뽕 따러 가세’ 두 사람은..
최현진 기자  |  wn985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3  07:59: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TV CHOSUN

[코리아데일리=최현진 기자] ‘뽕 따러 가세’는 송가인이 접수된 시청자들의 사연과 신청곡에 따라, 자신 혹은 가족, 연인, 친구, 직장동료 등 사연의 주인공에게 직접 찾아가 특별한 노래를 선물해주는 프로그램. 송가인이 전국 방방곡곡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 힐링을 선사하는 글로벌 로드 리얼리티다.

이와 관련 ‘뽕 따러 가세’ 송가인과 붐이 첫 번째 서편제 버전 티저 영상에 이어 확 달라진 마틸다-레옹 버전의 두 번째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서편제 속 흥 많은 부녀로 분해 찰떡 케미를 뽐냈던 두 사람이 두 번째 티저 영상에서는 180도 달라진 ‘레옹 따라잡기’ 콘셉트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것.

레옹의 여주인공 마틸다의 트레이드마크인 똑단발에 초크 목걸이를 완벽하게 소화한 송가인은 화초를 든 채 섹시한 눈빛을 드리웠고, 레옹과 같은 검은 코트를 멋스럽게 차려입은 붐 역시 비니를 쓰고 선글라스를 낀 채 전에 없던 묵직한 카리스마를 뽐냈다.

두 사람은 마치 런웨이를 걷는 모델들처럼 도도하고 당당한 자태로 현장을 압도했다.

두 사람은 이내 쉴 새 없이 애드리브를 주고받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배꼽 잡게 만들었다.

송가인은 자타공인 ‘애드리브 장인’ 붐에게 전혀 밀리지 않는 예능감과 순발력을 뽐내며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던 터. ‘미스트롯’ 당시 마스터와 참가자로 만났던 송가인과 붐은 이번 ‘뽕 따러 가세’에서 시청자의 사연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는 ‘뽕 남매’로 의기투합해 2019년 최고의 구수한 케미를 자랑했다.

최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