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김동성 사랑해” 친모 살해 청부 교사, 항소 기각 ‘원심 징역 2년 유지’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1  18:02: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채널A 방송 캡처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과의 사랑을 위해 심부름센터에 친모의 살해 청부를 의뢰한 교사의 항소가 기각됐다.

11일 서울남부지법 형사3단독 정진원 판사는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임모(32.여) 씨와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원심인 징역 2년을 유지한다고 선고했다. 임 씨에게 살인 청탁을 받고 6천5백만 원을 받은 심부름센터 운영자 정모(61) 씨고 원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10월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내연남과의 관계 등에 있어 어머니가 없어야 자신의 뜻대로 할 수 있다는 그릇된 생각을 했다. 피해자의 집, 비밀번호, 사진 등을 제공하고 거액을 교부해 범행 동기, 방법, 내용에 비추어 범죄 사항이 중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간의 생명이 중요한데 어머니를 살해하고자 한 모습은 어떤 변명도 용납될 수 없으며 비난의 가능성이 높다. 피해자가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다만 “피고인은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피해자에게 사죄했다. 또 정상적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선택을 했다며 지속적인 정신과 치료도 다짐했다. 피해자도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며 “피고인이 초범이고 나이, 가족관계를 종합해 항소를 기각한다”고 판결했다.

한편 임 씨는 지난해 11월 인터넷에서 찾은 심부름업체에 6천5백만 원을 건네며 자살로 보이도록 위장해 달라고 친모의 살해를 청부했다.

임 씨의 범행은 부인의 외도를 의심한 남편이 임 씨의 이메일을 보다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해 들통났다.

2심 결심 공판에서 임 씨는 “푹 빠졌다. 진짜 사랑이라고 생각했다”며 “사랑을 방해하는 방해물은 없어져야 한다는 비정상적인 생각을 했다”고 호소했다.

임 씨는 김동성에게 2억5천만 원 상당의 외제차를 비롯해 1천만 원 상당의 시계, 오피스텔, 해외여행 경비, 이혼 소송 변호사 비용 등 5억5천만 원 상당을 지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