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김양, 12년 트로트 인생·‘미스트롯’ 비하인드 공개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1  16:36: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유튜브 '뭐하지혜' 채널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미스트롯’으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가수 김양이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21일 저녁 김양의 신곡 ‘흥부자’ 라이브 무대가 유튜브 ‘이진호 기자 싱카’ ‘뭐하지혜’ 채널에서 공개된다.

김양은 데뷔부터 최근 출연한 TV조선 ‘미스트롯’에 대한 이야기까지 12년차 트로트 가수로 살아온 인생 이야기를 솔직담백하게 밝혔다. 또 지난달 30일 발매된 신곡 ‘흥부자’ 라이브 무대도 공개한다.

이날 김양은 “기성 가수로 ‘미스트롯’에 출연한다는 게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반가워하는 시청자 분들이 많을 것이다’라는 작가와 매니저 겸 친오빠의 설득에 마음이 움직였다. 그럼에도 막상 마스터로 마주한 (장)윤정이를 보니 눈물이 났다. ‘미스트롯’을 통해 다시 한 번 살아갈 힘을 얻었다”고 밝혔다.

2008년 데뷔곡인 ‘우지마라’로 큰 성공을 해 트로트 인생에 고비가 없을 것 같았던 김양이지만 “지난 8년간 월 100만원, 연봉 1200만원으로 생활했다”고 수입을 깜짝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양은 “데뷔 초 ‘우지마라’가 대박나긴 했지만, 회사에서 월급을 받는 시스템이었다. 이런저런 투자비용을 제하고 나니, 회사나 저나 가져가는 돈이 많지 않았다. 8년간 월급 100만원으로 생활했다. 그마저도 3년 정도는 월 70만 원 정도밖에 못 받았다”고 털어놨다. 한때 통장 잔고가 바닥나 SBS ‘도전! 1000곡’에 출연해 우승 상금으로 받은 금열쇠를 팔아 버티기도 했다고.

그럼에도 “가수의 길을 포기할 수 없었다”고 단호히 얘기한 김양은 “지난 5년간 슬럼프가 찾아왔다. 한 달에 스케줄이 한두 개일 때도 많았다. 그래도 노래가 좋아서 가수의 길을 포기할 수 없었다. 버티다 보니 이런 날이 오지 않았나. 앞으로 ‘미스트롯’ 출신 후배들과 합동 공연도 할 예정이고 내년엔 단독 콘서트도 꼭 해보고 싶다”라며 웃었다.

‘미스트롯’에 함께 출연한 ‘송가인과 홍자의 기싸움을 현장에서 느낀 적 있냐’는 이진호 기자의 질문에는 “그렇다. 왜 안 느껴겠냐. 최고의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 선의의 경쟁을 벌이는 모습이 보였다. 둘 다 훌륭한 후배다. 이번 방송을 통해 장윤정과 더욱 돈독해진 것은 물론, 뛰어난 후배들을 많이 알게 돼 좋았다”고 말했다.

‘김양’이란 활동명 때문에 ‘미스’를 고집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아니다. 이제 결혼해야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솔직히 평생을 바쳐 사랑했던 남자친구와 헤어져서 한동안 사랑, 결혼이란 게 허무하게 느껴졌다. 어머니, 아버지 모시고 평생 혼자 살 팔자인가 생각도 했다”며 “그런데 어느덧 조카만 8명이 됐고, ‘내 아이도 이렇게 조카들과 같이 어울려서 놀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마음이 생겼다. 좋은 남자 만나서 결혼하고 싶다”고 솔직히 전했다.

김양은 “어른을 공경하는 마음을 가진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외모적으로는 단 하나, 나보다 키가 컸으면 좋겠다. 물론 키가 작더라도 말이 잘 통하고 매력 있으면 괜찮다”고 이상형을 설명했다.

재치 넘치는 김양의 입담과 신곡 ‘흥부자’ 라이브 무대 등은 ‘이진호 기자 싱카’와 방송인 하지혜의 유튜브 ‘뭐하지혜’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김양은 이날 오후 8시 55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의 주인공으로 나서, 흥부자네 셋째 딸이자 트로트 가수로 살아온 파란만장 인생 스토리를 들려주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전망이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