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장영자, 74살 네번째 구속 '끝없는 사기행각'...수감생활만 29년
안승희 기자  |  kafka144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21  16:14: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채널A뉴스 캡쳐]

[코리아데일리 안승희 기자] 제5공화국 '큰손' 장영자(74)가 사기로 네번째 구속됐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장영자는 올 1월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 됐다. 2015년 7월부터 2017년까지 3차례에 걸쳐 지인들에게 총 6억 2000만원을 가로채 사기 혐의로 올해 세 차례에 걸쳐 기소됐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1월 남편 이씨 명의 재산으로 불교 재단을 설립한다며 상속 때문에 현금이 필요하다며, 두 명에게 3억6000만원을 받아 첫번째 기소됐다."며, "지난 5월에는 남편 명의 주식의 담보를 풀기 위해 돈을 빌려주면 3배로 갚겠다고 속여 1억 원을 받아 두번째 기소됐다."고 전하며, "지난 8월에 브루나이 사업 투자를 제안하며 1억6000여만원을 받아내 세번째 기소됐다."고 밝혔다.

 뒤늦게 장영자가 사기 행각으로 현재 수감생활 중이라는 것이 알려지며, 그녀의 과거 사기 사건과 29년수감 생활이 다시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희대의 사기범' 장영자는 전두환 정권 때인 1982년 6400억 원대 어음 사기로 징역 15년을 받았으며, 이후 1994년에는 140억 원대 사기 사건과 2000년 구권화폐 사기 사건으로 세번째 구속 수감생활을 했다.

지난 2015년 1월 출소 후 다시 네번째 사기 혐의로 구속 수감됐다.

 

안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