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샌디 쿠팩스와 함께 실시간 검색어 오르내리는 이유는.."
이은경 기자  |  elaine9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5  13:34: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야구선수 류현진과 샌디 쿠팩스가 화제다.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31)이 포스트시즌 ‘1선발’로 자신을 낙점한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기대에 완벽하게 부응했다. 7이닝 4피안타 8K 무실점의 ‘괴물투’. LA 다저스가 6-0으로 승리, 류현진은 4년 만에 등판한 포스트시즌에서 생애 2번째 승리를 맛봤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개막한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정규시즌 포함 이번 시즌 최다인 104개의 공을 뿌린 류현진은 볼넷 없이 완벽한 제구로 정규시즌 좌완투수에게 강했던 애틀랜타 타선을 완벽에 가깝게 잠재웠다.

1회 2사 후 첫 안타를 내줬지만 이후 12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했다. 5회 2사후 연속 안타를 맞고 이날 최대 위기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7회 2사 후에도 안타를 맞긴 했지만 마지막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LA 다저스의 전설 샌디 쿠팩스의 기립 박수를 이끌었다.

한편 샌드 쿠팩스는 1955년부터 1966년까지 다저스 한 팀에서 활약하며 뛰어난 실력을 뽐냈다.‘신의 왼팔’이라 불리며 메이저 리그 역대 최고 좌완투수 중 한 명으로 평가 받는다.

1966년에는 사이영상을 수상했고 1965년에는 올해의 스포츠맨상을 수상했다. 은퇴 후인 1972년에는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이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백성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8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