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뉴스 > 월드핫뉴스
유럽 폭염, “주말 온도 48도 돌파 예정” 스페인에서는 3명 사망
채민지 기자  |  goodnews149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4  23:02: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 연합뉴스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유럽이 40도를 넘나드는 폭염과 전쟁 중이다. 

지난 3일(현지시간) AP, AFP통신에 따르면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에서 150㎞가량 떨어진 알베가 지역의 기온은 이날 45도까지 치솟았다. 오는 4일엔 기온이 47도로 오르는 등 폭염은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웃 국가 스페인 역시 불볕 더위에 시달렸다. 포르투갈 접경 도시인 바다호스는 44도까지 올랐고, 마드리드도 40도를 기록하며 무더위로 이날 세 명이 사망했다. 바르셀로나에서는 노숙자로 추정되는 중년 남성이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40대 도로공사 인부, 70대 노인도 무더위에 변을 당했다.

프랑스 역시 기온 40도를 넘긴 지역이 나오며 프랑스 국영 에너지기업 EDF는 원자력 발전소 두 곳의 원자로 가동을 중단했다.

또, 네덜란드는 수자원이 풍부함에도 불구하고 불볕더위가 장기화되면서 강물이 마른 탓에 물 부족으로 신음하고 있다. 

감자가 주식인 벨기에에서는 감자 부족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유럽 북쪽에 발트해에서는 유독성 조류가 증가하면서 폴란드, 리투아니아, 스웨덴 등 주변국 주민들은 해변 수영이 금지됐다.

스웨덴에서는 폭염으로 인해 지난달 2일 2천101m로 관측됐던 스웨덴 케브네카이세 산의 남쪽 봉우리는 31일엔 2천97m로 낮아지기까지 했다.

이밖에 벨기에에서는 폭염으로 일일 평균 도로 사건•사고가 15% 늘었고, 폴란드에서는 더위를 피하려 수영을 즐기다가 7월에만 75명이 익사하는 등 지난 4월부터 총 250여명이 물에 빠져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관광대국 이탈리아에서는 젖소들이 폭염에 지쳐가면서 우유 생산량은 15% 감소한 반면, 사람들의 아이스크림 소비량은 지난주 3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채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 : 백성근 변호사 (경남 창원 소재 백성근 변호사 사무소)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8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