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월드
브라질 벨기에, "미리 보는 결승전" 벨기에 승리로 '유럽잔치'
이은경 기자  |  elaine9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7  11:16: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벨기에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 후보' 브라질을 꺾었다.

벨기에는 오늘(7일 한국시간) 러시아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상대 자책골과 케빈 더브라위너의 추가 골을 앞세워 후반에 헤나투 아우구스투가 한 골을 만회한 브라질을 2-1로 물리쳤다.

전반 13분 브라질 페르난지뉴의 몸을 맞고 들어간 행운의 자책골로 벨기에가 선점한 가운데, 전반 31분 벨기에 루카쿠가 30여m를 돌파해 데브라위너에게 찔러줬고, 데브라위너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성공시키며 한 골을 더 보탰다.

다급해진 브라질은 후반 들어 총공세에 나서 후반 21분 쿠티뉴의 왼쪽 크로스를 받은 아우구스투가 헤딩으로 방향을 바꿔 한 골을 만회했으나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브라질을 상대로 2-1 승리를 거둔 벨기에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준결승에 진출했다.

앞선 8강에서 우루과이가 프랑스에 0-2로 무너진 데 이어 브라질까지 벨기에의 벽에 막히면서 남미 2개 팀이 모두 탈락했다. 이로써 4강은 유럽 팀의 잔치로 치러지게 됐다.

이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대표변호사 박장수)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8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