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머릿니, 강남 초등학생 9% 감염.. "감염 급증하는 이유는?"
박태현 기자  |  soyyyyy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2  09:53: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MBC 뉴스 방송화면 캡쳐

[코리아데일리=박태현 기자] 사라진 줄로만 알았던 ‘머릿니’가 최근 전국 초등학생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 문제는 머릿니가 다른 학생에게로 쉽게 옮아가며 머릿니가 생긴 학생은 ‘왕따’를 당할 우려가 크다는 것이다.

지난 5월부터 현재까지 ‘머릿니 예방 안내문’을 가정통신문으로 발송한 초등학교만 수도권에 20곳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정통신문을 보내도 머릿니가 잇따라 발견돼 수차례 보낸 학교도 상당수이다.

특히 머릿니는 학구열이 높은 서울 강남과 목동 등지에 거주하는 학생들 사이에서 더 많이 발견되고 있다. 아이들이 공부가 바쁘다는 이유로 머리를 말리지 못한 채 잠을 자고, 오랜 시간을 학원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감염이 쉽게 일어나기 때문이다.

또한 맞벌이 가정이 늘어나면서 자녀들의 위생 관리에 신경쓰기 어렵다는 점도 원인으로 꼽힌다.

하지만 학교와 지역 교육청, 보건소 등은 머릿니가 법정 감염병이 아니라는 이유로 ‘수도권 초등학생 머릿니 전쟁’을 방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만이 ‘머릿니 예방 및 관리 지침’을 마련해두었을 뿐이다.

한편 머릿니는 기생충의 일종으로, 사람의 두피에서 피를 빨아 먹는다. 위생상태가 좋지 않은 곳에서 발생해 후진국형 감염병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박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 : 백성근 변호사 (경남 창원 소재 백성근 변호사 사무소)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8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