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외교/국방
펜스, 김영남과 조우 불발 “리셉션 불참→5분만에 퇴장→북한 향한 고의적 메시지?"
채민지 기자  |  goodnews149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9  21:04: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오늘 9일 열린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외교적 결례로 비칠만한 행동으로 오해 받으며 논란이 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주최로 강원도 용평리조트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여린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서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방한한 펜스 부통령은 오랜 기간 참석하지 않아 사실상 참석 의사가 없던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각국 대표단을 환영하는 리시빙 행사가 5시 53분 끝날 때까지 펜스 부통령은 얼굴을 내비치지 않았고, 문재인 대통령이 리셉션 시간을 조금 늦춰 6시 11분에 시작 후 공식 환영사를 진행하는 동안에도 마찬가지였다.

같은 시각 펜스 부통령은 아베와 함께 별도의 공간에서 포토세션을 가졌던 것을 확인됐는데, 이후 문 대통령이 두 사람이 있는 방으로 직접 찾아가 한미일 포토세션 행사를 가진 뒤에야 두 사람은 문 대통령의 에스코트를 받고 리셉션장에 공동 입장했다. 

그러나 뒤늦게 리셉션장에 참석한 펜스 부통령은 각국 정상들과 인사하며 인사를 나눴으나 김영남 위원장과는 인사나 악수도 하지 않은 채 5분만에 현장을 떠났다.

이 같은 펜스 부통령의 행동이 논란이 되자 청와대 측은 "오늘 펜스 부통령은 미국 선수단과 6시30분 저녁 약속이 되어 있었고 이미 사전 고지가 됐기에 테이블 좌석이 준비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포토 세션 이후 일정이 있었으나 문 대통령의 제안에 잠시 들렀던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실제 청와대가 공개한 배치도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 내외 좌석 명시는 물론 의자와 함께 펜스 부통령 내외를 위한 명찰도 올려져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 동안 ‘최대한의 압박을 할 것”이라고 강조해왔던 펜스 부통령의 행동은 오늘 자리에서의 다소 상식적이지 않은 무례함을 더한 고의적인 메시지라는 평이다. 

이번 방한에서 북한과의 조우 여부에 관심이 쏠렸으나, 결국 노골적인 행동으로 입장을 확고히 한 것이 아니냐는 현재 다수의 해석이다.

채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