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월드
슈퍼볼 중계 시작, 전 세계 1억명 이상이 시청하는 이유는?어디서 볼 수 있나...
김지희 기자  |  jinny_71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5  09:34: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데일리=김지희 기자] 2018 슈퍼볼 중계가 MBC스포츠플러스 채널에서 한국시간 5일 오전 8시 30분에 시작, 생중계 중이다.

슈퍼볼은 30초당 광고단가가 무려 54억원에 달하는 미국 최대 스포츠축제로 MBC스포츠플러스는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위치판 U.S 뱅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와 필라델피아 이글스의 제52회 슈퍼볼을 생중계 중이다.

두 팀의 경기만큼 슈퍼볼 경기에는 많은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다. 특히, 미국 내 평균 시청률 50%를 잘랑하는 슈퍼볼 경기의 하프타임 쇼는 올해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맡는다.

슈퍼볼을 위해 특별히 제작하는 광고 역시 대중의 관심사다. 한국 기업 중에서는 현대-기아차가 광고를 내보낸다. 현대차는 소아암과 싸우는 영웅들을 소재로 한 캠페인 광고 하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코나’를 미국에 소개하는 광고 하나씩 모두 2편을 준비했다. 기아차는 나흘 전 베테랑 카레이서 에머슨 피티팔디를 내세운 스포츠 세단 '스팅어' 광고를 공개한 바 있다. 슈퍼볼 광고의 30초 당 광고단가는 500만 달러(54억 원)에 이른다.

한편 슈퍼볼(super bowl)은 미식축구에서 플레이오프 경기를 나타내는 말로 경기장 모양이 음식을 만들 때 쓰는 볼을 닮았다는 데서 유래했다. 아메리칸 풋볼 컨퍼런스(AFC)챔피언과 내셔널 풋볼 컨퍼런스(NFC) 챔피언이 맞붙는 경기로 전 세계 1억명 이상이 시청하는 ‘빅이벤트’이다. 미국인 3명 중 한명이 슈퍼볼을 시청할 정도이며 근로자 1650만명은 경기 다음날인 월요일에는 쉰다고 알려졌다.

김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