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일반
스켈레톤 천재 윤성빈, 한국 김연아 가고 동계스포츠 강국 될까
이은경 기자  |  elaine9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30  22:27: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썰매 종목의 메달 가능성으로 한국 동계스포츠의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30일 복수의 관계자들은 "봅슬레이·스켈레톤 선수단이 다음달 1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한 뒤 올림픽 경기 일정에 맞춰 평창선수촌에 공식 입촌한다"고 귀띔했다.

'스켈레톤 천재' 윤성빈은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에 빛나는 선수로 강력한 메달 후보 중 1명이다. 한때 세계랭킹 1위를 지켰던 봅슬레이 2인승 원윤종-서영우 콤비는 월드컵에서의 부진을 딛고 국내에서 훈련에 집중, 와신상담하고 있다. 메달권에 대한 기대는 희박하지만 루지에서도 깜짝 선전을 기대해볼 수 있다.

봅슬레이·스켈레톤대표팀은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올림픽 맞춤형 훈련'을 하고 있었다. 봅슬레이 2인승 원윤종-서영우 조와 4인승 원윤종-김동현-서영우-전정린 조는 올림픽이 열릴 오후 8시부터, 스켈레톤계의 '신 황제' 윤성빈은 오전 9시부터 평창 트랙을 수없이 탔다.

특히 봅슬레이대표팀은 지난달 5일 월드컵 출전과 해외 전지훈련을 포기하고 귀국해 한 달 반 동안 슬라이딩 센터에서 줄기차게 트랙 적응훈련을 가졌다. 트랙의 어느 라인이 기록을 단축할 수 있을지 실전주행을 통해 분석하고 몸으로 익혔다.

일주일 가량 진천선수촌에서 피지컬 훈련을 진행할 대표팀에서 가장 먼저 메달 획득에 나설 종목은 스켈레톤이다. 남자 윤성빈과 김지수, 여자 정소피아가 출격한다. 오피셜 트레이닝은 다음달 12일부터 3일간 이어진다. 하루에 두 차례씩 트랙을 탈 수 있다. 그리고 다음달 15일 남자 1~2차 시기를 시작으로 16일 3~4차 시기에서 메달색이 결정된다. 여자 스켈레톤은 17일 메달 주인공이 가려진다.

봅슬레이도 설 연휴 시작인 15일부터 오피셜 트레이닝에 참가한다. 이후 18일 2인승 1~2차 시기, 19일 2인승 3~4차 시기에서 메달에 도전한다. 4인승은 20~21일 펼쳐진다.

이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