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농구
LG 신인 정해원 “살 빼고 운동을 열심히 하면서 몸을 만들었다"
조은아 기자  |  eacho01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0  17:51: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데일리 조은아 기자] 지난 13일 창원 LG와 부산 KT의 경기를 앞둔 창원실내체육관. 그 동안 경기도 이천 LG 챔피언스파크에서 훈련만 하던 정해원(186.6cm, G)의 얼굴이 보였다. 정해원은 지난 10월 KBL 국내선수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 2순위로 LG 유니폼을 입은 신인 선수다.


정해원은 조선대 출신 슈터다. 대학농구리그에서 차바위(전자랜드)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두 시즌 연속 3점슛을 50개 이상 성공한 기록을 남겼다.


차바위는 2010년과 2011년 대학농구리그에서 50개와 63개의 3점슛을 성공했으며, 정해원은 2016년과 2017년에 50개와 51개의 3점슛을 넣었다.


LG 현주엽 감독은 “(정)해원이가 형들에게 안 뒤지려고 근성있게 열심히 훈련하고 자기 타이밍에 슛을 괜찮게 던질 줄 안다. (이)건희(2라운드 9순위 지명)보다 더 적응이 빠르고 연습할 때 1번(포인트가드) 역할을 해줄 선수가 필요해서 팀에 합류시켰다”며 “처음에 움직임을 못 따라가길래 가장 몸이 좋을 때 몸무게를 물어보고 그 정도까지 살을 빼라고 했다. 남들이 쉴 때 운동을 열심히 했다”고 정해원의 노력을 칭찬했다.


정해원은 “창원실내체육관에 처음 왔는데 분위기 자체가 대학농구리그와 달라서 설렌다. 경기장만 봐도 그렇다. 뛰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홈 코트를 처음 방문한 소감을 전했다.


정해원은 드래프트 이후 어떻게 훈련했는지 묻자 “살 빼고 운동을 열심히 하면서 몸을 만들었다. 식단 조절을 하고 유산소 운동을 많이 해서 6kg 가량 뺐다”며 “새벽, 오전, 오후, 야간으로 훈련했다. 오전에 웨이트 트레이닝, 오후에 체력 중심의 코트 훈련, 새벽과 야간에 슛 연습했다. 선수가 적어서 슛 연습을 많이 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정해원에겐 아직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정해원은 “뛰고 싶은 마음이 컸다. 몸을 더 잘 만들어서 팀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면 기회가 올 거라고 본다”며 “장기인 슛뿐 아니라 궂은일에서 더 보완하면 기회가 올 거다”고 했다.


아직 데뷔전도 갖지 못한 신인이지만 이런 인정을 받을 것만으로도 정해원은 프로 무대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다.
 

조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