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일반
김행직, 韓 최초 월드컵 2연승, 세계랭킹 3위까지.. 우승상금? 당구 동영상?
이은경 기자  |  elaine9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2  10:44: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한국당구 에이스’ 김행직이 이번 대회 우승으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월드컵 2연승 기록을 세웠다.

한국 선수들은 그 동안 줄기차게 2회 우승에 도전장을 내밀었으나, ‘4대천왕’등 세계당구의 높은 벽에 번번이 좌절해야 했다. 그 벽을 뚫고 김행직이 한국당구 사상 첫 월드컵당구 대회 2회우승의 기록을 세운 것이다.

지난 1일 펼쳐진 ‘2017 청주직지 당구월드컵’(이하 청주월드컵)에서 우승한 김행직이 월드컵 우승 승점 80점을 받으며 총 350점을 획득, UMB(세계캐롬연맹) 3쿠션 랭킹 5위에서 3위로 상승했다.

이에 따라 김행직은 최성원(2015년 1월)에 이어 한국 선수로서는 두 번째로 세계랭킹 1위를 넘보게 됐다. 세계랭킹 1위 다니엘 산체스(총 388점), 2위 딕 야스퍼스(총 372)와 각각 38점, 22점 차이에 불과하기 때문.

세계3쿠션선수권 입상자는 각각 우승 120점, 준우승 81점, 3위 57점, 월드컵 입상자는 각각 우승 80점, 준우승 54점, 3위 38점씩 승점을 받는다. 만약 김행직이 랭킹 포인트가 걸린 월드컵, 세계3쿠션선수권 등 대회에서 3위 이상 입상하고, 1위 산체스, 2위 야스퍼스가 입상하지 못하면 김행직이 바로 1위로 치고 올라갈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치러질 월드컵, 세계3쿠션선수권 등 국제대회 성적에 따라 3쿠션 세계랭킹 톱3의 순위는 요동칠 것으로 전망된다.

당구장을 운영하는 부모님 덕에 5세때부터 큐를 잡은 김행직은 떡잎부터 달랐다. 주니어대회를 석권하며 당구천재로 불렸다.

김행직이 세상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것은 15살때다. 2007년 세계주니어 선수권에서 최연소로 우승한 것. 그러나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2010~2012년 세계주니어 선수권 대회를 3년 연속 우승했다. 이는 지금도 깨지지 않는 기록이다.

이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정찬우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