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복면가왕' 아모르파티 김연자 "제2의 전성기"
이은경 기자  |  elaine9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3  19:16: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복면가왕'의 가왕은 영희가 차지했다. 마돈나의 정체는 트로트가수 김연자였다.

1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김연자는 2연승에 도전하는 영희와 맞서 열전을 벌였으나 결국 가면을 벗었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마돈나와 롤러보이의 대결이었다. 마돈나는 마야의 '진달래꽃'을 선곡했다. 롤러보이는 izi의 '응급실'을 불렀다. 마돈나는 특유의 창법으로 '진달래꽃'을 파워풀하게 소화해냈다. 롤러보이는 명곡인 '응급실'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소화해내 많은 관객들을 추억에 젖게 만들었다.

3라운드에는 마돈나와 플라밍고가 진출했다. 가왕후보 결정전에서 마돈나는 정훈희의 '꽃밭에서'를 선곡했다. 플라밍고는 넥스트의 'here I Stand for you'(히어 아이 스탠드 포 유)를 열창했다. 마돈나는 지금까지 보여준 흥겹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달리, 자신만의 색깔로 애절한 감정을 담아내 관객들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플라밍고는 감정의 폭발을 무대에 가득 울리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가왕결정전에 오른 '가왕' 영희는 서지원의 '내 눈물 모아'를 선곡했다. 가왕결정전에 오른 영희는 가왕다운 섬세한 감성으로 감동을 자아냈다. 영희는 결국 62대 복면가왕 자리에 앉으며 2연승에 성공했다. 마돈나의 정체는 트로트가수 김연자였다.

이날 ‘복면가왕’ 패널들은 김연자의 가창력에 감탄하며 방송에 출연해 준 것만 해도 역사적인 일이라고 추켜세웠다.

김연자는 최근 신곡 ‘아모르타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며 세대구분없이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이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신상현, 명정민  |  자문위원장:정찬우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