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뉴스 > 서울
돈의문 박물관마을에 ‘아트페이빙’ 선보여
최준희 기자  |  ikoreadail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2  07:35: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자연스럽게 공공 미술 접하고, 직접 밟아볼 수 있도록 공공미술 기획

아트페이빙 통해 내 발밑이 온통 미술관이 되는 경험을 직접 체험

[코리아데일리 최준희 기자]
   
▲ 투명 레진블록 안에 다양한 사물. 사진=서울시 제공

9월 돈의문 박물관마을에서 ‘아트페이빙(ART PAVING)’이란 새로운 예술을 접목해 한 걸음 한 걸음 내딛을 때마다 내 발밑이 온통 미술관이 되는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게 된다.

‘아트페이빙 프로젝트’는 서울시에서 진행하고 있는「서울은 미술관」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돈의문 박물관 마을’의 장소적, 역사적 의미를 고려해 주변과 조화를 이루면서 시민들이 직접 거닐면서 보고, 즐기고, 느낄 수 있는 공공미술로 기획됐다.

기획안 심사를 통해 당선된 ‘Common and the Commons’(홍보라 작)는 단면적으로 시간의 층위가 퇴적돼 수평적으로 다양한 시간의 흔적을 느끼게 하는 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이 프로젝트를 접근하고자 제안한다.

도시의 지난 시간과 현재의 시간을 투명하게 드러냄으로써 도시에서의 시간의 순환을 이야기하기 위한 방법의 하나로 투명 레진 큐브를 바닥재로 활용하고, 그 안에 우리 일상을 둘러싼 다양한 사물들, 건축의 기초를 이루는 하드웨어들, 돈의문 박물관 마을 조성공사 현장에서 나온 다양한 폐자재(나무조각, 타일, 소품 등)를 넣어 일종의 생활사 박물관의 개념을 페이빙에 도입했다.

아트페이빙 작품 ‘Common and the Commons’가 설치될 장소는 ‘돈의문 박물관마을’ 내 ‘광장’과 3곳의 ‘열린 마당’, 그리고 6곳의 ‘출입구’ 부분으로 마을과 도시의 연결고리로서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공간들을 선정했다.

변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예술품을 접할 것이라고 예측할 수 없는 의외의 장소에서 우연히 투명하게 반짝이는 것들을 발견해 공간과 예술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고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신상현, 명정민  |  자문위원장:정찬우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대표변호사 박장수)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8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