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뉴스 > 해외포토
‘고대 실크로드 오아시스’ 역사 품은 절벽의 석굴 사원
이태호 기자  |  ikoreadail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1  11:27: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달라이라마 3세 한 달간 머물러 많은 티베트인 마티사 참배 중시

몽골족 티베트족 위구르족의 독특하고 짙은 민족 분위기 풍겨

[코리아데일리 이태호 기자]
   
▲ 사진=봉황망 캡처

마티사는 중국 간쑤성 장예에서 칭하이성으로 넘어가는 길목인 쑤난위구족자치현 마티구에 있는 석굴 사원이다. 고대 실크로드의 오아시스라는 곳이다.

봉황망에 따르면 고대 실크로드의 요충지였던 마티사는 중국 국가관광국에서 지정한 4A급 관광명소다.

전설에 따르면 땅에 새겨진 천마의 말발굽 모양을 따라 석굴을 지어 마티사라고 불렀다. 티베트의 자치권 확대를 주장했던 정신적 지주인 달라이라마 3세가 한 달간 머물러 많은 티베트인이 마티사 참배를 매우 중시한다.
   
▲ 사진=봉황망 캡처

마티사는 동진 16국 시대에 지어져 1600년의 유구한 역사와 함께했다.

마티사는 기존의 사찰 이미지와 달리 화려한 건축물이 없다. 흔한 고목도 하나 없이 붉은색을 띄는 절벽에 자리 잡고 있다.

절벽에는 7층으로 된 21개 동굴이 있다. 위쪽에 있는 동굴 크기는 크고 아래쪽은 작게 만들어 균형을 맞췄다.
   
▲ 사진=봉황망 캡처

마티사 석굴에 새겨진 벽화와 조각은 중국의 유명한 석굴과 비교할 수 없지만 석굴 자체의 매력이 크다.

몽골족, 티베트족과 위구르족의 독특하고 짙은 민족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고대인들은 산을 깎아 석굴 사원을 지었다.

7층으로 이뤄진 동굴에는 층마다 30㎞ 통로가 있다.

마티사 관계자는 “고대 사람들은 마티사 건축에 많은 공을 들였다”며 “중국 석굴건축사를 살펴보면 마티사는 보기 드물고 높은 수준의 예술적 가치가 있는 고대 실크로드의 소중한 보석이다”고 말했다.
   
▲ 사진=봉황망 캡처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