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T/통신 > IT/과학
"거대 별, 초신성 폭발 없이도 블랙홀 된다"
고창식 기자  |  changsik@ikorea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29  11:55: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N6946-BH1 초신성 폭발 없이 바로 블랙홀로 진행, 발견

반복된다면 무거운 별 초신성 단계 거쳐 블랙홀 된다는 이론…수정 필요

   
▲ N6946-BH1 별이 초신성 폭발 없이 바로 블랙홀로 진행하는 현상이 발견됐다. 사진=NASA, ESA, 크리스토퍼 코샤넥(OSU) 제공

천문학자들은 거대 질량의 별이 블랙홀로 사라지기 전에는 꼭 초신성 폭발을 단계를 거친다고 여겨왔다. 그러나 그 동안의 믿음이 잘못된 것일 수 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IT매체 엔가젯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지구에서 2200만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는 N6946-BH1이 초신성 폭발 없이 바로 블랙홀로 진행하는 것을 발견했다고 미 항공우주국(NASA)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의 크리스토퍼 코샤넥 천문학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2009년부터 지구에서 2200만 광년 떨어져 있는 NGC 6946 은하를 계속 관찰해왔다.

이 은하에 있는 N6946-BH1은 태양 질량의 25배 정도 되는 거대 질량의 별로, 초신성 폭발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별의 밝기가 점차 줄어들더니 2015년에는 아예 잘 보이지 않게 어두워졌고 사라져 버려 연구진은 이 별이 초신성 폭발 단계를 거치지 않고 바로 블랙홀이 되었다고 결론 내렸다.

연구진은 이 별의 관찰을 위해 거대 쌍안 망원경과 NASA의 허블 우주망원경, 스피자 우주 망원경을 동원해 이 현상을 발견했다.

코샤넥 교수는 “N6946-BH1은 7년 간 유일하게 발견한 초신성 폭발에 실패한 별이다. 우리가 관찰하는 동안 해당 은하 안에서 6개의 정상적인 초신성 폭발이 발생했다”며 “거대 질량의 별 가운데 10%~30% 가량이 초신성 단계를 거치지 않고 사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초거성의 마지막 단계에서 강력한 항성풍을 만나 주변의 가스를 잃게 되면, 초신성 폭발을 할 수 없게 되지만 남아있는 핵연료로 블랙홀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 현상이 반복된다면 무거운 별이 초신성 단계를 거쳐 블랙홀이 된다는 이론은 수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고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