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뉴스 > 해외포토
사우디 억만장자 왕자 “1㎞ 세계 최고 빌딩, 2019년 완공된다”
이태호 기자  |  ikoreadail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2  17:25: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알왈리드 왕자 기자회견 “프로젝트 늦춰졌지만 2019년에는 문을 연다”

세계 최고 부르즈 칼리파(828m) 보다 높은 ‘제다 타워’(1008m) 세운다

   
▲ 세계 최고 부르즈 칼리파(828m) 보다 높은 ‘제다 타워’(1008m) 세운다. 사진=Adrian Smith+Gordon Gill 건축 제공

사우디아라비아의 알왈리드 빈 탈랄 왕자가 현재 건설 중인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의 완공 시점이 2019년으로 늦춰졌다고 밝혔다.

1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알왈리드 왕자는 홍해 인근 항구도시 제다의 건설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프로젝트는 늦춰졌다. 하지만 2019년에는 문을 연다”고 밝혔다.

알왈리드 왕자가 회장으로 있는 ‘킹덤 홀딩’의 계열사 ‘제다 이코노믹 컴퍼니’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있는 세계 최고 높이의 ‘부르즈 칼리파’(약 828m) 보다 높은 ‘제다 타워’(약 1008m)는 짓고 있다.

알왈리드 왕자는 2011년 8월 ‘제다 타워’ 계획을 발표하면서 착공 이후 36개월이면 완공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초공사가 진행되고 있던 2014년 11월에는 2018년에 타워가 완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제 유가 폭락 여파 속에서 사우디는 재정적으로 힘든 시기를 겪었다. 이로 인해 2015년 11월 킹덤홀딩은 ‘제다 이코노믹 컴퍼니’가 공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알린마 투자회사’와 재무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제다 타워의 현재 높이는 220m로 50층 공사가 진행된 상태다. 또 ‘제다 타워’의 시공사인 ‘사우디 빈라딘 그룹’은 국제 테러리스트 조직 알카에다의 지도자로 2011년 사살된 오사마 빈 라덴의 부친이 80여 년 전에 설립한 곳이다.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