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FC서울 김근환, “팬들의 우려 내 힘으로 날려버리겠다”
이동욱 기자  |  edo455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6:08: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FC서울 김근환, “팬들의 우려 내 힘으로 날려버리겠다”

[코리아데일리 이동욱 기자]

   
▲ 김근환 선수. 사진=FC서울 제공

지난 6일 장신 수비수 김근환이 FC서울에 새롭게 합류했다. 베이징 올림픽 대표팀 출신 김근환의 영입으로 FC서울은 높이를 강화하며 수비의 철벽 라인을 구축했다. 김근환은 입단과 동시에 FC서울이 전지훈련 캠프를 차린 괌으로 이동했다. 출국에 앞서 김근환은 팬들에게 첫 인사와 함께 입단 소감을 전했다.

김근환은 “기본적으로는 나 자신을 수비수라고 생각하지만 공격수나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서도 불편함을 느끼지는 않는다”며 자신의 장점을 소개했다.

이어 FC서울 입단에 대해 “작년 챔피언에 오른 FC서울은 모든 선수들이 오고 싶어하는 팀인 만큼 입단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그만큼 책임감과 부담감이 있지만 열심히 해서 떨쳐내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FC서울에서 이뤄내고 싶은 꿈으로 “프로생활 동안 아직 우승경험이 없다. 우승의 희열을 FC서울에서 꼭 느껴보고 싶다”며 목표를 밝힌 김근환은 “무엇보다 경기에 나서서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주전경쟁이 최우선 과제임을 덧붙였다.

본인의 가장 큰 장점으로 공중볼 처리 능력을 꼽은 김근환은 “일본 리그에서는 시즌마다 득점을 했었는데 한국에서는 아직 한 골도 넣지 못했다. 몸이 많이 좋아졌기 때문에 세트피스 등에서 견제를 이겨내고 득점을 하고 싶다”며 구체적인 개인 목표도 설정했다.

김근환은 “지난해 FC서울을 상대로 두 번 뛰어봤는데 개인기량과 함께 찬스를 살리는 능력이 남달랐다. 왜 강팀인지 느껴지는 부분이었다”며 맞대결의 기억을 떠올렸다.

또한 “이적이 결정되고 나서 뛰어난 선수들 속에서 어떻게 경쟁해야 할지 걱정도 되긴 했지만 한 번 도전을 해보며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선수가 돼 보자는 각오를 했다”며 앞으로에 대한 마음가짐을 표현했다.

새롭게 함께 하게 될 FC서울 선수들에 대해 김근환은 “(정)인환이와는 올림픽 대표팀에서 많이 호흡을 맞춰봤다. (조)찬호도 동갑내기 친구다. 올림픽 팀에서 함께 뛰었던 (박)주영이형은 물론 (유)현이형도 개인적으로 알고 있어서 많이 어색하지는 않을 것 같다”며 인연을 밝혔다. 끝으로 김근환은 팬들에게 “반겨주시는 분들과 함께 우려하시는 팬 분들도 있을 거라 생각한다. 우려를 내 힘으로 싹 날려드릴 수 있게 준비를 잘 해서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며 첫 인사를 전했다.

“어느 자리에서 얼마나 뛰게 될 지는 내 스스로에 달렸다”며 결연한 각오를 선보인 김근환은 바로 괌 전지훈련에 합류했다. 진정한 FC서울맨으로 팬들 앞에 서기 위한 준비는 이미 시작 됐다.

이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이기태/신상현  |  자문위원장:이홍균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박영기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고문변호사 : 정현해 (종합법률사무소 로피스 대표변호사)  |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