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제주 마르셀로, 마그노 적응위해 특급 도우미로 변신
이동욱 기자  |  edo455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3:47: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제주 마르셀로, 마그노 적응위해 특급 도우미로 변신

[코리아데일리 이동욱 기자]

   
▲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

제주유나이티드의 해결사 마르셀로가 태국 전지훈련에서는 특급 도우미로 변신했다.

마르셀로는 2016시즌 총 37경기에 출전해 11골 9도움으로 팀내 최다 득점 및 도움 1위를 차지했다. 2015년 브라질 파울리스타 A2 득점왕 출신인 마르셀로는 득점력뿐만 아 니라 동료에게 찬스를 만들어줄 수 있는 승리의 설계자로 맹활약했다.

그가 더욱 돋보이는 이유는 진정한 제주의 일원으로 팀에 녹아들었기 때문. 한국나이로 33살인 마르셀로는 이번 태국 전지훈련에서 솔선수범의 자세로 형님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원활한 소통을 위해 한국어 공부를 시작했던 마르셀로는 하자, 가자, 화이팅 등 직접 한국말로 선수들을 독려하며 조성환 감독의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같은 브라질 출신이자 새로운 외국인 선수인 마그노의 적응도 발벗고 나섰다. 마르셀로는 마그노에게 한국 정서, 문화 등 전반적인 부분에 대해 조언을 아끼지 않았고, 2015년 당시 일본 J2리그 세레소 오사카(8경기 1골)에서 뛰었던 경험이 있던 마그노 역시 마르셀로의 조언에 힘입어 한국에 대한 이해와 적응력을 높이고 있다.

마르셀로는 지난 1년간 한국 생활을 통해 한국과 K리그에 대해 어느정도 알고 적응이 됐다. 마그노가 빨리 적응해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옆에서 많이 도와주겠다 라고 말했다. 조성환 감독 역시 마르셀로의 인성은 높게 샀다. 그는 실력도 좋지만 인성도 좋아 정말 미워할 수 없는 선수 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이홍균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박영기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고문변호사 : 정현해 (종합법률사무소 로피스 대표변호사)  |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