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백종환, 3년 연속 강원FC 주장 선임
이동욱 기자  |  edo455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1:46: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백종환, 3년 연속 강원FC 주장 선임

[코리아데일리 이동욱 기자]

   
▲ 강원FC 백종환. 사진=강원FC 제공

‘꽃미남’ 백종환(32·DF)이 올해도 강원FC 주장으로 팀을 이끈다.

강원FC는 11일 2017시즌 주장으로 백종환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ACL을 향한 도전을 이끌 적임자로 백종환을 낙점했다. 이로써 백종환은 3년 연속 강원FC의 주장을 맡는다. 백종환은 기존에 있던 선수들과 새롭게 합류한 선수들의 가교 역할을 맡는다. 또한 베테랑 선수와 젊은 선수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이끌 최적의 선수다.

최윤겸 감독은 “책임감이 투철한 좋은 리더다. 지난해 강원FC에서 코치진과 선수들 사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며 “올해는 새로운 선수들이 많이 들어왔다. 백종환이 두루두루 친분이 있고 선수단을 하나로 뭉치게 할 최고의 적임자다. 강원FC의 축구를 잘 이해하고 있는 백종환에게 주장 역할을 맡겨 팀 색깔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

백종환은 “믿고 다시 맡겨주신 감독님에게 감사하다. 강원FC에 있으면서 이렇게 큰 목표를 갖고 큰 관심을 받으면서 시즌을 시작하는 것이 처음이다. 이제 훈련을 시작했지만 분위기도 좋고 낯선 느낌이 없다. 걱정보단 기대가 훨씬 더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올해는 새로운 선수가 많다. 빠르게 팀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 어린 선수들도 부담을 지우고 그라운드에서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도록 돕겠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원팀’이 되는 것이다. 선수들 능력에 대한 걱정은 없다. 하나로 조화돼 희생하려는 분위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근호는 “지금의 강원FC 주장 역할은 쉽지 않다. 부담스럽고 고생하는 자리다. 하지만 (백)종환이가 하던대로 한다면 누구보다 역할을 잘해낼 것이다. 옆에서 도울 부분이 있다면 힘을 보태겠다”며 신뢰를 나타냈다.

백종환은 지난 2015년부터 3년째 강원FC 캡틴을 맡고 있다. 지난해 주장으로서 강원FC의 승격을 이끌었다. 과묵하지만 진정성 있는 그의 리더십은 팀을 하나로 뭉치게 했다. 올해에는 ‘ACL 티켓 획득’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백종환은 “올해가 끝났을 때 지난해처럼 웃을 수 있도록 선수들과 최선을 다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백종환은 주장뿐만 아니라 선수로서도 강원FC에 큰 족적을 남기고 있다. 강원FC의 현재진행형 전설이다. 지난 2010년 오렌지 유니폼을 입은 뒤 상주 상무 시절을 제외하고 줄곧 강원FC를 위해 뛰고 있다. 백종환은 2015년부터 주장 완장을 달고 그라운드를 누볐다. 지금까지 강원FC 소속으로만 139경기에 나섰다. 강원FC 소속 역대 최다 경기 출전 기록이다. 그가 경기에 나설 때마다 강원의 역사가 새로 쓰여지고 있다.

이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이홍균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박영기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고문변호사 : 정현해 (종합법률사무소 로피스 대표변호사)  |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