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한화, 알렉시 오간도 영입…‘180만 달러’
김재명 기자  |  ikoreadail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13:38: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화,알렉시 오간도 영입…‘180만 달러’

[코리아데일리 김재명 기자]
   
▲ 알렉시 오간도. 사진=애틀랜타 브레이브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한화이글스는 10일 2017 시즌 외국인 투수로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알렉시 오간도(Alexi Ogando·33)를 총액 180만 달러에 영입했다고 밝혔다..

알렉시 오간도는 193㎝의 신장에서 내리꽂는 시속 150㎞ 대의 위력적인 직구를 바탕으로 투심, 커브, 슬라이더와 체인지업까지 구사하는 우완 정통파 투수다.

알렉시 오간도는 2010년 텍사스 레인저스 입단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보스턴 레드삭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등을 거치며 메이저리그 통산 283경기에서 503.1이닝, 33승 18패 평균자책점 3.47의 기록을 남겼다.

특히 2011년에는 텍사스 레인저스 유니폼을 입고 29경기에 선발출장해 169.0이닝을 던지며 13승 8패, 평균자책 3.51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에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 36경기에 출전, 2승 1패 평균자책점 3.94를 기록했다.

2014년을 제외하고는 메이저리거로서 꾸준히 3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는 등 큰 기복이 없었고, 메이저리그 통산 WHIP(이닝당 출루허용률)가 1.24로 준수하다는 부분이 알렉시 오간도의 장점으로 꼽힌다.

여기에 메이저리그 통산 ‘9이닝 당 삼진 비율’역시 7.28개에 달할 정도로 위력적인 구위를 선보였다.

알렉시 오간도는 한화이글스와 계약 이후 “한화 이글스에서 뛸 기회가 생겨 매우 기쁘다”며 “한화 이글스의 팬들이 매우 열정적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팬들에게 인상적인 시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화이글스는 알렉시 오간도 영입을 통해 외국인 선발투수의 한 자리를 보강하게 됐고, 나머지 한 자리의 외국인 선발투수 후보군과의 협상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재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정찬우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