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KIA타이거즈, 2017시즌 새 유니폼 및 구단 BI 발표
김재명 기자  |  ikoreadail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11:15: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IA타이거즈, 2017시즌 새 유니폼 및 구단 BI 발표

[코리아데일리 김재명 기자]

   
▲ KIA 타이거즈 2017시즌 유니폼. 사진=KIA 타이거즈

KIA타이거즈가 구단 BI(Brand Identity) 및 유니폼 디자인을 변경했다.

KIA는 10일 한국시리즈 10회 우승이라는 명문 구단의 정통성을 계승하고, 비전 ‘TEAM 2020’ 달성을 위한 구단의 의지를 담아 새 BI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심플하면서도 강인한 구단의 이미지를 함축한 새 BI와 유니폼은 2017시즌부터 사용된다.

먼저 워드마크는 장식 요소를 배제한 최소한의 그래픽 표현으로 가시성을 높였으며, 세련되면서도 진취적인 구단의 기상을 담아냈다.

엠블럼은 한국프로야구의 대표 구단인 KIA타이거즈를 형상화하기 위해 홈 베이스 바탕에 새로운 워드마크를 결합해 방패 모양을 형상화했다. 엠블럼 하단에는 승리(Victory)를 상징하는 ‘V’ 문양을 새겨 넣어 한국 프로야구 명문구단으로서의 대표성과 위상을 표현했다.

이어 이니셜 로고인 ‘T’는 용맹스러운 호랑이의 코와 눈매를 상징한 것으로, KIA타이거즈의 강력한 파워와 카리스마를 표현했다. 특히 이번 이니셜 로고는 기존의 비대칭형에서 벗어나 대칭형으로 제작해 안정감과 조화로움을 느끼게 디자인됐다.

   
▲ KIA 타이거즈 엠블럼. 사진=KIA 타이거즈

KIA타이거즈는 구단 유니폼과 모자도 새롭게 제작된 BI를 적용해 변경했다.

먼저 홈 유니폼과 원정 유니폼은 새로운 워드마크를 채용했다. 클래식한 야구 유니폼을 바탕으로 깔끔하고 심플함을 강조해 세련미가 돋보이게 했다. 특히 유니폼 뒷면에 승리를 상징하는 ‘V’ 라인을 적용해 선수단의 열정과 팬에게 보내는 승리의 메시지를 담아냈다. 또한 과감한 면 분할로 디자인 차별화를 꾀했다.

유니폼에는 기존보다 채도가 상향된 ‘NEW TIGERS RED’ 컬러가 사용돼 활기차면서도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 또 모자와 언더 티셔츠, 벨트는 홈과 원정 모두 빨간색으로 통일해 일체감을 주도록 했다.

더불어 등번호에는 끊임없이 연속되는 종이 접기에서 착안된 타이포그래피(typography)가 적용돼 명문 구단의 전통을 이어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와 함께 앞면 워드마크와 뒷면 선수명, 등번호의 크기를 키워 더욱 강인한 구단의 이미지를 구현했다.

또한 이번 유니폼은 선수단의 설문을 통해 활동 기능성을 대폭 업그레이드 시켰다. 특히 미국 메이저리그 유니폼에 사용되는 쿨 베이스(cool base) 소재를 사용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유니폼 디자인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패션 디자이너 한상혁(Heich Es Heich 대표) 씨가 참여해 품격과 세련된 멋을 더했다.

김재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이기태/신상현  |  자문위원장:이홍균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박영기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고문변호사 : 정현해 (종합법률사무소 로피스 대표변호사)  |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