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대형 서적 도매상 송인서적 1차 부도출판업계 ‘비상’…출판사들 긴급 대책회의
이준범 기자  |  0o_king@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3  15:14: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송인서적 홈페이지 캡쳐

출판업계 대형 도매상인 송인서적의 1차 부도 소식이 전해지면서 출판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1959년 송인서림으로 출발한 송인서적은 업계 2위 규모에 해당하는 대형 출판 도매상으로 출판사 2000여곳과 거래하고 있다.

송인서적 측에 따르면 지난 2일 한국출판영업인협의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부득이 이날 부로 사업을 접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에 단행본 출판사 400여곳이 모인 한국출판인회의는 3일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송인서적 측은 “지난 몇 달 간 취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어떻게든 최악의 상황은 면해보려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도저히 힘에 부쳐 이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향후 정리는 주어진 절차로 진행될 예정이며, 그 과정에서 요구되는 사항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1차 부도는 전날 만기가 돌아온 50여억원 규모의 어음을 막지 못해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송인서적이 발행한 전체 어음 규모는 2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송인서적은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사태 때 한 차례 부도를 맞은 적이 있다. 당시 보문당, 고려서적 등은 청산 절차를 밟았으나 송인서적은 출판사들이 구제하기로 결정해 기사회생의 길을 걸어왔다. 당시 부채를 그대로 안고 있었던 점과 최근 온라인 서점 및 대형 오프라인 서점의 등장에 따른 경쟁력 약화가 이번 부도 위기의 원인으로 지적됐다.

송인서적이 최종 부도 처리되면 송인서적과 거래하는 중소형 출판사들이 송인서적에 공급한 서적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의 피해가 속출될 우려가 있다.

출판사들의 모임인 한국출판인회의는 이날 긴급회의를 열고 출판사들의 피해를 최소화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출판인회의 관계자는 “일단 공식적으로 출판인회의가 사태 수습에 나서기로 하고 송인서적측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출판사 관계자는 “송인서적이 몇 년 전부터 어렵다는 이야기는 있었지만 이런 상황까지 갈 줄은 예상치 못했다”며 “가뜩이나 경영난을 겪는 출판업계가 새해 벽두부터 터진 대형 악재에 뒤숭숭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준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이홍균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박영기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고문변호사 : 정현해 (종합법률사무소 로피스 대표변호사)  |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