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승부조작’ 유창식, 징역 8월·집행유예 2년 선고
김재명 기자  |  ikoreadail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30  09:09: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승부조작’ 유창식, 징역 8월·집행유예 2년 선고

[코리아데일리 김재명 기자]
   
▲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승부를 조작 혐의로 기소된 유창식(24·KIA)이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의정부지법 형사8단독 박진환 판사는 29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과 상습도박 등의 혐의로 기소된 유창식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유창식에게 돈을 준 김모씨(31)에게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유창식은 한화이글스 소속이던 20014년 4월 1일 삼성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고의 볼넷을 던지고 김씨에게 200만원을 받았다. 이어 같은달 19일 LG트윈스와의 경기에도 선발 등판, 역시 고의 볼넷을 던지고 김씨에게 100만원을 받았다.

유창식은 2013년 12월부터 2016년 7월까지 불법 스포츠토토 도박 사이트에 접속해 131회에 걸쳐 총 7250여 만원을 베팅한 사실도 드러났다.

유창식은 지난 7월 구단과의 면담 과정에서 승부조작 사실을 털어놓고 프로야구 선수의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이던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자수했다.

김재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정찬우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