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김병현, 팀의 방출 소식에 ‘현역 연장 해 좋았던 공 다시 보고싶어…’
강윤중 기자  |  qlm75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1  14:03: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김병현, 팀의 방출 소식에 ‘현역 연장 해 좋았던 공 다시 보고싶어…’

[코리아데일리 강윤중 기자]
   
[사진 출처 : 인터넷 커뮤니티]

30대 후반 나이에 고향 팀을 떠나게 된 김병현이 예전의 공을 되찾기 위해 현역 연장을 선언했다.

올해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에서 뛰었던 김병현은 최근 구단으로부터 내년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할 예정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쉽게 말해서 '방출'이다. 미국과 일본을 거쳐 2012년 한국에 돌아온 김병현이지만, 성적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여기저기가 부상으로 아팠고, 1군에서 4시즌 동안 11승 23패 5홀드 평균자책점 6.19라는 성적에 그쳤다.

2012년 넥센 히어로즈와 계약해 한국에 돌아온 김병현은 2014년 트레이드를 통해 고향 팀 KIA로 돌아왔지만, 저조한 성적은 마찬가지였다. 올해는 1군에서 한 경기도 뛰지 못했고, 퓨처스리그에서도 1승 1패 2홀드 평균자책점 7.36에 그쳤다.

김병현의 올해 연봉은 1억5천만원. 11년 전인 2005년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657만5천 달러(약 76억원)의 연봉을 받았던 걸 돌이켜보면 결코 큰 액수는 아니지만, 재기 여부가 불투명한 베테랑 투수에게 투자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액수. 또한 최근 부상에 시달려 조심스럽게 은퇴 이야기까지 나오기도 했다.

이러한 추측에 김병현은 "은퇴할 생각은 없다. 내년에도 현역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 가지 확인해보고 싶은 게 있다"면서 "그 좋았던 공이 대체 왜 안 나올까 확인해보고 싶다. 어느 정도 답을 찾아서 마지막으로 해보고 그만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병현은 KIA에서 부진했던 이유로 부상을 꼽았다. 허리와 골반이 좋지 않았던 김병현은 올해 내내 골반 부상에 신음했고, 역동적인 투구 폼이 생명인 그에게 치명적이었다.

김병현은 "예전처럼 좋은 공을 다시 던질 수 있을지 모르지만, 분명한 건 부상 때문에 몸이 좋지 않았다는 점이다. 다행히 최근 몇 년보다 지금 몸이 좋아져서 기분 좋게 지낸다. (회복까지) 거의 다 왔다"고 자신했다.

한편, 다시 공을 던질 수 있는 무대가 한국이 될지, 아니면 해외가 될지는 아무도 모른다. 김병현은 "(영입 제의를 한) 구단은 아직 없다. 서서히 알아봐야 할 것"이라며 "가능하면 좀 더 좋은 선수가 있는 곳에서 하고 싶은 게 욕심이다. 그래야 지금까지 안 좋았던 걸 (털고 좋은걸) 끄집어낼 수 있을 것 같다. 실력이 좋은 리그에서 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병현은 최근 체중을 10㎏ 나 감량하며 혹시 찾아올지 모를 기회를 잡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지금도 운동을 계속하느냐는 질문에 "요즘은 놀고 있다. 벌써 하면 나이도 많으니 지친다. 12월부터 본격적으로 운동할 것"이라며 기분 좋게 웃으며 답했다.

강윤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이홍균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박영기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고문변호사 : 정현해 (종합법률사무소 로피스 대표변호사)  |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