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농구
아쉬운 역전패.. SK 문경은 감독 '졌지만 잘싸웠다'
우수연 기자  |  wsy363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30  01:27: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아쉬운 역전패.. SK 문경은 감독 '졌지만 잘싸웠다'

 

[코리아데일리 우수연기자]

 
   
▲ [사진출처 마이데일리]

"화이트는 좋아졌지만, 트랜지션과 리바운드 참여도가 더 높아져야 한다."

문경은 감독이 이끄는 서울 SK는 29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의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개막전에서 83-88로 패했다. SK가 또 역전패를 당한 것이다.

문경은 감독은 경기종료 후 "1~2쿼터에 앞서나갔는데, 10점차 정도 앞선 채 전반을 마쳤어야 한다. 막판 실책이 많아서 분위기를 넘겨줬다. 여유 있게 3쿼터를 맞이했어야 하는데 동점을 허용한 채 전반을 마쳤다. 막판 추격해서 역전도 했지만, 헬프 디펜스와 리바운드에서 아쉬움이 있었다"라고 언급했다.

SK는 화이트와 최준용의 활약을 묶어 1쿼터를 10점 앞선 채 마쳤지만, 이후부터 경기력에 기복이 보이기 시작했다. 2쿼터 중반 이후 공격이 부드럽지 못했고, 오리온 외국선수들의 공격에 대한 대처도 아쉬워 보였다. 4쿼터 중반까지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던 SK는 이후 결국 외곽 수비가 무너져 주도권을 넘겨주고야 말았다.

문경은 감독은 "헤인즈에게서 파생되는 공격은 슈터가 아닌, 확률이 떨어지는 선수에게 슛을 내주자고 했다. 하지만 막판 이승현, 허일영에게 3점슛을 맞았다. 로테이션에 문제가 있었다. 이외의 부분은 경기력이 크게 떨어지는 건 아니었다."고 밝혔다. 

SK는 비록 패했지만, 테리코 화이트는 3점슛 3개 포함 33득점을 해내었다. 김선형의 패스를 앨리웁 덩크슛으로 마무리하기도 했다.

문경은 감독은 화이트에 대해 "경기력이 좋아지긴 했다. 거기에 트랜지션, 리바운드 참여가 더해졌으면 한다. 운동능력도 좋은데, 아직 무서워서인지 리바운드 참여도가 낮다. (김)민수, (최)준용까지 살아날 수 있게 해줘야 한다. 한 주 정도 더 경기를 해야 몸 상태가 좋아질 것 같다"라고 말했다.

문경은 감독은 이어 오는 30일 열리는 창원 LG와의 홈경기를 두고 "LG전까지 지면 연패가 길어진다. 총력을 기울여서 빨리 연패를 끊도록 하겠다"라고 인터뷰 했다.

우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정찬우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마루  |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