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생활 > 여행/레저
‘1000년 고도’ 교토, 가볼만한 곳 ‘BEST4’
이영선 기자  |  dudtjs211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12  08:07: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1000년 고도’ 교토, 가볼만한 곳 ‘BEST4’

[코리아데일리 이영선기자] 일본의 전통이 살아 숨쉬는 옛 수도 교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사진=티스토리닷컴

교토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자 교토의 상징으로 유명한 금각사가 있다.

무로마치 바쿠후의 3대 쇼군 아시카가 요시미츠가 1397년에 창건한 선종 사찰로, 정식 명칭은 로쿠온지이지만 연못 위에서 강렬히 빛나는 황금빛 누각 킨카쿠 때문에 흔히 킨카주리라 불린다.

누각 전체에 번쩍이는 황금을 입혀 햇살이 비칠 때면 주변이 온통 샛노란 금빛으로 물든 장관을 볼 수 있다.
   
▲ 사진=티스토리닷컴

교토에는 천황을 모신 궁궐인 헤이안 신궁이 있다.

헤이안 신궁은 교토의 교육, 문화를 지키기 위해 건립되었고, 붉은 옻칠을 한 기둥과 초록색의 기와가 특징이며 입구에 있는 커다란 붉은색 도리이는 헤이안 신궁의 상징이라고 한다.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다음으로, 완만한 경사의 언덕과 계단을 납작한 돌로 깔끔하게 포장해 놓은 거리인 산넨자카 니넨자카가 있다.

이곳은 전통 건축물 보존지구로 지정된 지역이라 예스러운 목조주택이 늘어선 고즈넉한 풍경을 즐길 수 있고, 길가에는 아기자기한 기념품점과 도자기 가게, 교토 전통요리 전문점 등의 상점이 모여 있어 간식도 먹고, 쇼핑도 하며 산책하는 기분으로 돌아보기에 좋다.
   
▲ 사진=티스토리닷컴

다음으로 교토의 상징으로 유명한 사찰 청수사가 있다.

청수사는 778년에 창건되었으며 나무 기둥 위에 아슬아슬하게 세워진 본당의 모습이 이채로운 곳이다.

가을이면 붉게 물든 단풍이 본당 건물과 어우러져 그림 같은 풍경을 볼 수 있고, 특히 청수사에서 보는 노을은 장관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정찬우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