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생활 > 뷰티/패션
'마리텔' 차홍 고데기 주문폭주, '어떤 기능이 있길래?' 관심 집중
한승연 기자  |  kosy_@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27  10:14: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마리텔' 차홍 고데기 주문폭주, '어떤 기능이 있길래?' 관심 집중 

[코리아데일리 한승연 기자]

헤어 디자이너 차홍이 MBC '마이리틀텔리비전'에 출연하여 다양한 헤어스타일을 연출해 시청자들의 찬사를 받은 가운데 그가 사용한 고데기에 대한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

   
 

스타 헤어디자이너 차홍이 선택한 웰컴엠에스의 ‘올 힛 스타일러’는 볼륨기와 매직기, 브러시의 기능을 하나로 완성시킨 스마트 헤어 스타일러다. 혼자서도 스트레이트와 웨이브, 볼륨 스타일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어 헤어샵의 전문가가 연출한 동일한 효과의 헤어룩을 집에서도 연출 가능하다. 또한 바쁜 아침, 짧은 시간 안에 헤어숍에 다녀온 듯한 환상적인 헤어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정수리가 푹 꺼져 있으면 나이 들어 보이고 초라해 보이는 것은 물론, 얼굴이 커 보이는 착시 현상까지 생긴다. 올 힛 스타일러는 찰랑찰랑 힘 있게 떨어져야 하는 짧은 앞머리는 매직기능의 아이론으로 쫙쫙 펴 주면서, 풍성한 숱으로 자신감이 살아나는 정수리 부분은 뿌리컬 고데기 브러시로 한껏 부풀려 준다. 또한 푸석푸석한 머리카락이 단 한번 스타일러 사용으로 반짝 반짝 윤이 나는 머릿결로 되살아난다.

사모님 머리의 볼륨머리부터 아나운서 머리의 볼륨 단발, 최강 동안의 찰랑찰랑 생머리까지, 브러시로 머리를 잡고 드라이기로 열을 쬐어 주는 바쁜 손을 하나의 기기에 담아 빗질만 해주면 동안헤어가 완성되는 참 쉬운 제품이다.

셀프헤어와 동안헤어의 창시자인 헤어디자이너 차홍은 항상 고객의 입장에서 최소의 비용, 시간, 노력으로 최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헤어 도구들을 고안하고 개발해왔다. 또한 자신이 출연하는 홈쇼핑에서 자신의 셀럽, 즉 연예인 이름을 거론하는 것보다 제품력에 소구하여 마케팅 전개에 힘쓰고, 경이로운 매출로 이어진 결과물을 다시 연구개발에 투자한다.

그가 선택한 ‘올 힛 스타일러’ 역시 볼륨+매직+컬+웨이브+브러시 기능을 하나에 담아 혼자서도 진정한 ‘동안룩’을 실현할 수 있는 퍼펙트한 헤어 스타일링기다.

뿐만 아니라 안심 안정 설계로 어디서나 사용 가능하며, 타사 대비 넓은 브러시와 매직판으로 빠르고 쉽게 스타일링 할 수 있다. 또 러버 코팅으로 미끄럼 방지와 손에 착 달라붙는 듯한 그립감이 장점이며, 190여개로 되어 있는 볼륨 브러시는 엉킴 현상과 모발 뽑힘 현상을 막아주고 모근부터 볼륨을 살려준다. 2가지 간편 온도 조절로 머리 손상을 최소화 하며 스타일별 번거로운 온도 조절을 할 필요가 없다는 점과 KC 인증을 완료한 안전한 제품이라는 점, 볼륨기와 매직기를 간단하게 선택하는 버튼 장착으로 쉽고 빠르게 변신할 수 있다는 점과 전기줄 연결부분이 360도 회전하여 줄이 손에 엉키지 않으므로 무선 같은 자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다는 점도 큰 특징이다.

차홍은 “좋은 화장품으로 피부를 관리하듯 좋은 헤어기기로 동안 헤어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며 “볼륨+매직+컬+웨이브+브러시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올 힛 스타일러’로 바쁜 아침 마법과 같은 헤어스타일을 연출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차홍이 추천했다니, 나도 사고 싶다" "저런 고데기 하나 있으면 편하긴 하지" "차홍씨 팬이에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승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정애
a/s도 안되는제품 1년쓰고고장나면무조건 사야하는 이런제품이 좋은가요~~ 차홍씨는 이름을걸고하는제품에책임감도 함께걸었으면합니다~~
(2016-04-22 16:24:59)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