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
성완종, 목숨끊기 전날? 아완구 김기춘 허태열 찾은 까닭?
이규희 기자  |  khlee@ikorea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11  12:07: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성완종, 목숨끊기 전날? 아완구 김기춘 허태열 찾은 까닭?

[코리아데일리 이규희 기자]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일명 구명 로비 리스트가 파문을 일으키는 가운데 이 리스트가 한풀이식으로 작성된 실체없는 허구의 가능성이 높게 나타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숨지기 전날인 8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것으로부터 거슬러 올라가야한다.

   
▲ 성완종 전 회장이 2013년 12월 당시 새누리당 세종시특별위원회 소속 위원들과 세종시를 방문, 밀마루전망대에서 세종정부청사 2단계 공사현장을 둘러보는 모습.

당시 성완종 전 회장은 이용희(67·여) 태안군의회 부의장 등 지역 인사 두 명과 약 한 시간 동안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의장은 지난 10일 "성 전 회장이 이완구 국무총리의 이름을 여러 차례 언급했으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섭섭한 감정을 드러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어 "성 전 회장이 '나는 아니야'라고 여러 차례 외치며 자신의 무죄를 적극적으로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당시 인터뷰를 하던 기자가 이 부의장에게 성완종 전 회장을 만날 때 표정이 많이 안 좋았나'는 질문에 "땀을 흘리면서 자기가 어떻게 할 길이 없다고 했다. 너무 억울하다, 억울하다는 얘기를 몇 번을 하더라"라고 증언했다.

이어 "자기가 아니라는 걸 어떻게 표현을 하느냐며 계속해서 '아닙니다, 아닙니다'라고 했다"며 "성 전 회장은 30년 동안 가까이 지내본 결과 돈을 빼서 쓰고 할 사람이 아니다. 자기 걸 찢어서 주면 모를까"라고 말했다.

또한 특정 정치인 이름도 언급이 됐는지를 묻자 "이완구를 부르데. 나한테 '이완구를…이완구를…어떻게' 나보고 막 어떻게 해달라는 거야. 사람이 완전히 눈이 이렇게 뒤집어져서"라고 전했다.

   
▲ 성완종 전 회장이 2013년 12월 당시 새누리당 세종시특별위원회 소속 위원들과 세종시를 방문, 세종정부청사 2단계 공사현장을 둘러보는 모습.
눈물도 보였는지를 묻자 "눈물을 흘렸다. 땀이 비 오듯 했고. 나를 붙잡고 계속 그러더라. '의장님 나 알잖아요. 나 아니에요, 아니에요'라고" 증언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 얘기도 하더라. 섭섭하다고. 그날도 얘기했다. 우리 지난 대선 때 엄청나게 했다. 당선시키려고 얼마나 애썼나. 충청남도를 우리가 다 뒤집었다. 성 전 회장이 도의원 어디로 하고 어디로 하고 해서. 그랬는데 너무 섭섭한 거다. 박 대통령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아 같은 점으로 볼 때 성완종 전 회장은 같이 의원 생활을 할 때 알고 지내던 사람들이 자신을 구렁텅이에 빠지게 만들 것으로 알고 자살을 결심하면서 인터뷰를 통해 실체없는 돈 사건을 들추고 메모도 남겼을 것으로 정계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이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