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
성완종 전 회장 유서 담긴 리스트 비리 판도라 상자 명단은 누구?
이규희 기자  |  khlee@ikorea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10  06:39: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성완종, 유족들 정치파장 고려 유서 비공개 ‘성완종 리스트’ 명단은?

[코리아데일리 이규희 기자]

9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살하면서 남긴 유서의 내용에 그동안 자신이 금품을 건넨 정계 유력한 인사들 리스트가 담긴 것으로 알려져 정치권의 ‘후폭풍’이 예상된다.

이는 ‘이명박 정부’를 겨냥했던 ‘사정’의 태풍이 지난 9일 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새누리당 전 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정치권 전반으로 번질지도 몰라 국민들 시선이 몰리고 있는 것.

   
 

이는 지난 9일 성 전 회장이 한 언론과의 마지막 인터뷰를 통해 2007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대선후보 경선을 전후해 당시 박근혜 후보 캠프에 경선자금 등을 전달한 사실을 유언처럼 남긴 것을 보도했기 때문이다.

성 전 회장이 생전 전·현 정부 주요 인사 등 정치권 전반에 걸쳐 친분을 맺어왔다는 관측과 맞물려 메가톤급 파괴력의 판도라 상자인 ‘성완종 리스트’가 열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유족들이 유서공개 거부와 맞물려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성 전 회장은 이 언론에 밝힌 내용은 2007년 대선후보 경선 때 박근혜 정부 초대 비서실장을 지낸 허모 전 의원(70)에게 경선자금을 건넸다고 밝혔다.

성 전 회장은 당시 박근혜 캠프 한 임원이던 허 전 의원을 서울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몇 차례 만나 7억원을 건넸다고 했다. 액수와 장소까지 적시했다.

성 전 회장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때 허 전 의원 소개로 박근혜 (당시) 후보를 만났고, 박 후보 당선을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뛰었다”고 밝힌 것의 증거를 제시한 셈이다.

성 전 회장은 박 대통령이 2006년 9월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만나러 독일에 갔을 때도 박 대통령 측에 돈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대상은 당시 박 대통령을 수행했던 김 전 의원이었으며, 금액은 미화 10만달러였다고 한다. 성 전 회장 인터뷰대로라면, 박근혜 정부 전직 유력인사 들이 모두 연결고리가 된 것이다.

   
▲ 특정기사와 관련이 없는 돈 상자
성 전 회장은 새누리당 친박 핵심으로 통하는 ㄱ의원 등 다른 친박들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 전 회장이 자원외교 문제가 불거진 이후 친박 핵심 인사들에게 구명운동을 벌이고 다녔다는 말도 나오고 기자회견을 전 후로는 이완구 총리에게도 수차례전화를 했지만 통화를 못한 것으로 알려져 구명에 실패를 한 것이 자살이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성 전 회장은 이명박 정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국가경쟁력강화특별위원회 자문위원을 지내면서 당시 실세들과 친분을 맺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때 쌓은 인맥 등이 자원외교 문제와 관련해 특혜로 이어진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성 전 회장은 노무현 정부 때도 두 차례나 특별사면을 받는 등 당시 실세들과도 가깝다는 말을 들었다.

이 같은 내용에 대해 청와대와 여권은 논평을 삼갔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유서 내용이나 정황이 알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그저 안타까울 뿐”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선 이명박 정부를 겨냥한 사정 칼날이 ‘부메랑’으로 돌아온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친이계 인사들은 “하늘에서 떨어진 정부인 줄 아느냐”며 ‘폭로거리’가 있음을 시사했는데, 이런 경고가 현실화됐다는 해석도 여의도를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나돌고 있다.

반면 야권은 성 전 회장과 여권 주류의 연결 가능성을 문제 삼으며 공세를 폈다.

새정치민주연합 한 고위인사는 9일 코리아데일리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성완종 전 회장은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의 당선을 도왔는데 내가 표적이 됐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면서 “(특히) ‘박근혜 후보의 당선을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뛰었다’고 밝힌 부분에 대해서 실체적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하는 등 공세를 강화할 움직임을 나타내 주목된다.

 

이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