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농구
김영기 제8대 KBL 총재 취임
심재민 기자  |  tongnews@ikorea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02  10:51: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김영기(78) KBL 신임 총재(사진출처= 뉴시스)

[코리아데일리 심재민 기자] 

김영기(78) KBL 신임 총재가 지난 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KBL 센터에서 취임식을 갖고 3년 임기를 시작했다. 

지난달 22일 KBL 임시총회에서 제8대 KBL 총재로 선출된 김 총재는 이자리에서 "초심의 자세로 기본에 충실하면 KBL이 다시 한 번 우뚝 설 수 있는 기회가 올 것"이라며 농구인들의 단합을 촉구했다. 

김 총재는 취임사를 통해 "프로농구는 급성장을 거듭해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로 지위를 차지했다"며 "하지만 경기운영의 여러가지 내적 요인으로 품질을 향상시키지 못하고 성장동력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제2의 도약을 위해 도전해야할 때 우리의 마음은 흩어졌다"고 전한 김 총재는 "정열은 식었고, 팬에 대한 성실함은 사라졌다. 그 자리에 오만이 자리잡았다"면서 "크고 작은 불미스러운 사건들이 연달아 일어나 많은 농구팬들이 프로농구에 등을 돌렸다"고 꼬집었다.

그간 프로농구를 지켜보면서 아쉬웠던 점을 지적한 김 총재는 초심과 기본을 강조했다. 총재로 선출된 직후에도 김 총재는 초심과 기본이라는 단어를 꺼내든 바 있다.

김 총재는 "저를 이 자리에 불러주신 것이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라는 뜻이라고 받아들이겠다. 초심의 자세로 기본에 충실하면 KBL이 다시 한 번 우뚝 설 수 있는 기회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농구가 중요한 갈림길에 서 있다고 말한 김 총재는 "흩어지고 무너진 기본을 추스르고, 나뉘고 쪼개진 마음을 한데 모아 최고 인기 스포츠로의 위상을 되찾기 위해 혼신의 뜀박질을 시작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제가 앞장서 과거의 영광을 넘어 새로운 프로농구의 전성시대를 열도록 하겠다. 하나되어 높은 정상을 향해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취임사를 마친 김 총재는 "미국프로농구(NBA)가 힘의 농구를 했을 때 제일 재미가 없었다. 현재 우리가 비슷하다. 빠른 농구를 할 수 있도록 규정을 1980년대와 같이 개정하려고 한다"며 커다란 변화를 예고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10개 구단 감독들과 단장이 모두 참석해 김 총재의 취임을 축하했다.

배재고와 고려대를 졸업한 김 총재는 국가대표로 활약한 경기인 출신 총재다.

그는 1956년 멜버른올림픽과 1962년 자카르타아시안게임, 1964년 도쿄올림픽에 국가대표로 출전하기도 했다.

1970년 방콕아시안게임과 유고슬라비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자 농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던 김 총재는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세계선수권대회 9위라는 호성적을 일궈냈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올림픽 한국선수단 총감독을 지내기도 했던 김영기 총재는 대한농구협회 이사와 부회장, 대한체육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KBL 전무이사와 부총재(1999~2002년)를 거친 김영기 총재는 2002년 11월부터 2004년 4월까지 KBL 제3대 총재를 지냈다. 당시 김영기 총재는 2003년 12월21일 안양 SBS가 판정시비가 발단이 돼 전주 KCC전에서 몰수패를 당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한 바 있다.

김 총재는 지난 22일 임시 총회에서 김인규 전 KBS 사장을 제치고 프로농구의 새로운 수장으로 선출됐다. 김영기 총재의 임기는 7월1일부터 2017년 6월30일까지다.

심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